작품내용 > 신간안내 > 불사. 1
    저작내용
    신간안내
    출간도서
    북큐브단행본
신간안내
  • home작품내용신간안내

  •  
    작성일 : 10-10-27 14:17
    불사. 1
     글쓴이 : 이원호닷컴
    조회 : 2,142  

    책소개

    • 2009년 우크라이나의 킬러 데니스와 파트너인 모니카, 633년 백제의 장군 아진과 성주의 딸 모나, 3025년 제2 우주공간의 자유연방 함장 헌터와 크론동맹 함장 시시로 거듭되는 인연의 이야기는 현재, 과거, 미래를 아우르고 우주마저 넘나들며 독자에게 상상력 가득한 이야기를 제공한다.

    저자소개

    • 저자 이원호
      전라북도 전주에서 출생하여 전주고등학교와 전북대학교를 졸업했다. (주)백양에서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 무역 일을 했고, (주)경세무역을 설립해 직접 경영했다.
      1991년부터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소설을 쓰기 시작해, 1992년 《황제의 꿈》과《밤의 대통령》으로 연속 밀리언셀러를 기록, 단숨에 대중문학 최고의 작가로 떠오른 후 발표하는 작품마다 독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고 있다.
      간결하고 힘 있는 문체, 스케일이 큰 구성, 속도감 넘치는 전개는 그의 소설에서만 볼 수 있는 매력이다. 기업, 협객, 정치, 역사, 연애, SF 등의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며 현재까지 50여 편이 넘는 소설로 1천만 부에 이르는 판매를 기록 중이다.
      주요 작품으로는 자전적 인생을 그린 소설 《할증인간》을 비롯해 《삼대》《바람의 칼》《강한 여자》《보스》《무법자》《프로페셔널》《대한국인》《유라시아의 꿈》 등이 있다.
    +++

    목차

    • 2009, 우크라이나
      1장 _ 7
      2장 _ 36
      3장 _ 66
      4장 _ 96
      5장 _ 125
      3025, 제2 우주공간
      6장 _ 161
      633, 백제
      7장 _ 191
      8장 _ 221
      9장 _ 252
      10장 _ 282

    출판사서평

    • “운명의 심장에 방아쇠를 당길 그가 온다!”

      죽음도 갈라놓을 수 없는 불사의 운명
      시간과 우주를 초월한 불멸의 사랑!
      - 종이책과 전자책 동시 출간!


      밀리언셀러 작가 이원호가 선사하는 시공을 뛰어넘는 사랑과 야망의 대항해!
      대표적인 대중문학 작가 이원호의 신작 소설 《불사(不死)》(팬덤 刊, 전 2권)가 출간됐다. 2년이 넘는 기간 동안 집필된 이 작품은 불사의 인연을 지닌 두 남녀를 중심으로 시간과 우주를 초월한 장대한 서사가 펼쳐지는 내용이다. 2009년 우크라이나의 킬러 데니스와 파트너인 모니카, 633년 백제의 장군 아진과 성주의 딸 모나, 3025년 제2 우주공간의 자유연방 함장 헌터와 크론동맹 함장 시시로 거듭되는 인연의 이야기는 현재, 과거, 미래를 아우르고 우주마저 넘나들며 독자에게 상상력 가득한 이야기를 제공한다.
      20여 년간 소설을 집필해온 이원호 작가의 모든 내공이 집중되어 있는 《불사》는 그동안 작가가 섭렵해온 액션물, 역사소설, SF소설 등의 다양한 장르가 녹아 있는 작품이다. 전생과 후생이라는 연결고리로 묶여 있는 에피소드들은 전혀 다른 시공간에서 전개되는 이야기임에도 한데 어울려 묘하게 독자를 잡아끄는 힘을 지녔다. 저자 특유의 스케일이 큰 서사와 간결하고 리듬감 있는 문체는 여전히 살아 있어, 원고지 이천 매가 넘는 분량에도 한 번 손에 쥐면 절대 놓칠 수 없을 만큼 전개가 막힘없이 흐른다. 독자는 두 권으로 이뤄진《불사》를 통해 이원호 작가의 20년을 이끌어온 서사의 힘과 재미를 온전히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특별히 이번 작품은 종이책과 동시에 전자책으로 출간되어, 콘텐츠에 목말라하는 전자책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어줄 것으로 전망한다.

      재미 1 - 무적에 가까운 냉혈한 킬러가 선사하는 짜릿한 쾌감!
      2009년 국제적인 테러단의 킬러 데니스는 우크라이나를 중심으로 오데사, 파리, 뉴욕 등에서 각 나라의 정보국과 CIA를 상대하며 아군이 자신을 함정에 빠뜨리는 상황에서도 교묘하게 빠져나오는 등 목표물을 제거하기 위한 단계를 차근차근 밟아간다. 머릿속에 마치 시계가 입력되어 있는 것처럼 정확하게 일을 처리하는 그는, 모니카의 표현을 빌리자면 ‘노크마저 시간에 맞춰 하는 사람’으로 살갗을 바늘로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올 것 같은 냉혈한이다.
      그러나 어느덧 사랑에 빠져버린 파트너 모니카와 그녀의 가족을 구하기 위해 자신을 내던지는 모습은 진실한 사랑에 눈뜬 남자의 진정한 속내를 보여주며 독자에게 안타깝고 절절한 마음이 들게 한다. 특히 모니카의 할머니가 살해되자 복수를 위해 이중스파이 로시노프의 철통보안 대저택에 침입하여 로시노프를 제외한 모든 이를 제거하는 장면은 사랑 때문에 분노하는 남자의 순수한 모습과 잔인한 킬러의 면모가 동시에 드러나, 가히 압권이라고 말할 수 있다.

      재미 2 - 우직한 백제 장군의 비장한 사랑!
      633년 백제, 패장의 아들로서 꿋꿋하게 살아남아 전장에서 공을 세우려고 노력하는 백제 장수 아진. 그는 성을 빼앗은 신라 장군의 목을 베는 데 성공한 동시에 성주의 딸 모나도 신라의 손아귀에서 구해낸다. 두 사람은 아수라장 같은 전쟁터에서 눈이 마주친 순간, 운명이 겹친 것 같은 느낌을 강하게 받는다.

      모나는 백제군 장수가 신라 기마군의 가슴에 박힌 칼을 뽑아내는 장면부터 보았다. 땅바닥에 쪼그리고 앉아 있었는데 마침 눈앞에서 그 장면이 펼쳐졌기 때문이다. …… 백제 장수는 말 걸음으로 세 발짝쯤 더 나가더니 다시 신라 기마군 하나를 죽였다. 신라군이 내지른 창자루를 잡아당기면서 팔을 베어 버린 것이다. …… 목이 반쯤 베어진 신라군이 다섯 걸음이나 더 걷다가 넘어졌다. 그때 백제 장수가 눈을 부릅뜨고 이쪽을 보았다. 모나는 시선이 마주친 그 순간 불꽃이 일어난 것 같았다. 거리는 이십 보 정도였고 그 사이에 수십 명의 군사와 수십 필의 말 …… 그들 사이를 시선이 직선으로 뚫고 지나가 만났다. …… 모나는 숨을 삼켰다. 이제는 함성도, 비명도, 말 울음소리도, 아무것도 들리지 않았다. 그저 아수라 같았던 백제 장수의 얼굴만 눈앞에서 어른거리고 있을 뿐이다. - 본문 중에서

      특히 633년 백제 에피소드는 저자가 가장 애정을 기울이고 있는 부분이라고 고백할 정도로 심혈을 기울여 썼으며 역사적인 고증을 완벽하게 하려고 노력한 흔적이 역력하다. 이 에피소드를 읽으면 마치 백제와 신라 국경지대 한가운데 서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데, 그 이유는 이 소설이 독자의 머릿속에 백제와 신라 국경지대를 그려 넣고 그 위에서 인물들을 움직이게 만드는 묘사의 생생함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지형을 완벽히 파악하여 서사에 힘을 실어주는 박력도 엿볼 수 있다.

      재미 3 - 목표한 바를 반드시 달성하고야 마는 남자의 강인함!
      이원호 작가의 세 번째 불사의 인연이 펼쳐질 곳은 장대한 우주, 제2 우주공간이다. 앞서《신의 제국》이라는 작품을 통해 인간과 다른 행성인들이 공존하는 미래의 우주를 그려본 적 있는 이원호 작가는 이번 작품에서도 치밀하고 설득력 있는 세계관을 바탕으로 독자들을 드넓은 우주공간으로 끌어들인다.
      우주함선들의 격돌을 그린 전투 장면은 우주를 배경으로 서스펜스 넘치는 게임을 하는 것처럼 느껴지며 저자의 세심한 필치 끝에서 탄생한 세계관과 캐릭터 묘사는 흡입력을 더한다.
      시시와의 운명을 감지한 자유연방 함장 헌터는 끈질기게 그녀와의 인연을 좇으면서 미래의 또 다른 우주공간 속에 존재하는 거대한 대륙을 횡단한다. 미지의 영역이라 불리는 곳까지 거침없이 내달리며 대륙의 운명에 관여하는 헌터의 이야기는 마치 고대에서 전해 내려오는 창조 서사시와 같다.

      이미 운명의 정복은 시작되었다!
      오랜 집필 활동을 통해 뚜렷한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확보한 이원호 작가가 저자 후기에서 “《불사(不死)》는 죽지 않는 생명체에 대한 이야기가 아닙니다. 불사(不死)는 끝없이 이어지는 희망에 대한 이야기입니다.”라고 밝힌 것처럼 이 소설은 저자의 죽음에 대한 소신과 인연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창조된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작품 속 인물들은 모두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이별에 가슴 아파하지만 다시 만날 것을 의심하지 않는다. 이러한 죽음에 대한 초연한 태도와 낙관적 사상은 흥미로운 스토리와 어우러져 독자에게도 은연중에 전달된다. 이원호 작가 특유의 소설적 재미와 더불어 작가의 삶과 죽음에 대한 농익은 세계관도 접할 수 있는 특별한 즐거움을 안겨주기에 충분하다.

      《불사》는 죽음에 대한 인간의 도전입니다.
      죽음이 인간의 희망을 꺾을 수 없다고, 저 광대한 우주를 향해 뱉는 외침입니다.
      나는 《불사》를 믿습니다. - 저자후기 중에서

      [줄거리]
      (1권) 2009년 국제적으로 암약하는 킬러 데니스는 ‘캔들’이라는 별명의 인터폴 지명 수배자다. 데니스는 이중스파이 로시노프를 처단하고자 우크라이나에 입국하고 안내역 모니카를 만난다. 러시아 정보국의 보호를 받는 목표물을 제거하기란 쉽지 않지만 물불 가리지 않는 ‘도살자’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준다. 어느덧 연인이 된 모니카를 위해 데니스는 인질극을 벌이며 협상을 시도하지만 결국 러시아, CIA, 프랑스 정보국 모두에게 쫓기는 신세가 되고 만다. 그리고 3025년, 무한한 우주공간에서 우연히 마주친 자유연방 함장 헌터와 크론동맹의 함장 시시는 알 수 없는 숙명적 느낌에 혼란스러워 하는데…….

     
     

     
    Total 57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
    한반도 전쟁소설 『2014-상』
    정가 : 11,000원한반도 전쟁소설 『2014-상』동아일보사 | 2010-12-24 발행 천안함 사건이 계기가 돼 월간 「신동아」에 연재한 이원호 작가의 가상소설. 서기 2014년, 백령도에서 한국의 전투기 한 대가 북한이 쏜 미사일에 맞아 격추된다. 2014년 서해상에서 발발한 한반도 전쟁을 다룬 소설로, 해병대 이동일 대위와 46용사들이 벌이는 치열한 북한 침투작전을 그린다. 포화 속에서 피어나는 이동일 대위와 사회부 기자 송아현…
    2010-12-28 6321
    6
    불사. 2
    2009년 우크라이나의 킬러 데니스와 파트너인 모니카, 633년 백제의 장군 아진과 성주의 딸 모나, 3025년 제2 우주공간의 자유연방 함장 헌터와 크론동맹 함장 시시로 거듭되는 인연의 이야기는 현재, 과거, 미래를 아우르고 우주마저 넘나들며 독자에게 상상력 가득한 이야기를 제공한다. 저자소개 저자 이원호 전라북도 전주에서 출생하여 전주고등학교와 전북대학교를 졸업했다. (주)백양에서 중동과 …
    2010-10-27 2082
    5
    불사. 1
    2009년 우크라이나의 킬러 데니스와 파트너인 모니카, 633년 백제의 장군 아진과 성주의 딸 모나, 3025년 제2 우주공간의 자유연방 함장 헌터와 크론동맹 함장 시시로 거듭되는 인연의 이야기는 현재, 과거, 미래를 아우르고 우주마저 넘나들며 독자에게 상상력 가득한 이야기를 제공한다. 저자소개 저자 이원호 전라북도 전주에서 출생하여 전주고등학교와 전북대학교를 졸업했다. (주)백양에서 중동과 …
    2010-10-27 2143
    4
    조폭사. 2
    1장 평정 2장 대망을 품고 3장 분열 4장 천하대란 5장 패권을 향하여 6장 해후 7장 불기둥
    2010-10-27 2234
    3
    조폭사. 1
    1장 청모골 2장 새 세상으로 3장 야차 4장 풍운의 도시 5장 좌절 6장 재기 7장 한을 품고 8장 복수
    2010-10-27 2466
    2
    추적. 2
    이원호 장편소설 『추적』제2권. 통쾌한 서스펜스 드라마 소설로, 특전사 이준석이 카이로를 관광하다가 테러단체로 추측되는 괴한들의 버스 폭발로 실종된 약혼자 오경미를 찾아 나서며 시작된다. CIA, 일본 정보국, 이집트 정보국, 아랍 테러조직, 국제무기상, 용병들까지 뒤섞인 상황에서 특전사 이준석이 생사의 고비를 겪으며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2010-10-27 1775
    1
    추적. 1
    이원호 장편소설 『추적』제1권. 통쾌한 서스펜스 드라마 소설로, 특전사 이준석이 카이로를 관광하다가 테러단체로 추측되는 괴한들의 버스 폭발로 실종된 약혼자 오경미를 찾아 나서며 시작된다. CIA, 일본 정보국, 이집트 정보국, 아랍 테러조직, 국제무기상, 용병들까지 뒤섞인 상황에서 특전사 이준석이 생사의 고비를 겪으며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2010-10-27 2134
     
     
     1  2  3  4  5  6
    and or

     

    All works ⓒ www.leewonho.com 2011.
    홈페이지에 등록된 이미지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을 금합니다.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E-mail.

    이원호닷컴은 보안서버 구축을 통해 안전한 인터넷 사용을 보장합니다